본문 바로가기
생각하는 글/일반

윤석열이 지키겠다던 자유 대한민국?

by 당위정 2022. 10. 6.
728x170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가 있는 양산 평산마을 일대에서 확성기와 앰프를 동원한 욕설과 고성 시위로 인해 평산마을 주민들이 정신과 치료까지 받는 지경이 되자, 문재인 전 대통령은 오랜 침묵을 깨고 "평온하던 마을이 고성과 욕설이 난무하는 현장이 됐고, 더는 좌시할 수 없는 상황"이란 입장을 냈습니다. 그러자 윤석열 대통령은 다음과 같이 말합니다.

 

"대통령 집무실도 시위가 허가되는 판이니 법에 따라 되지 않겠습니까?"

현행법 상 딱히 제재할 만한 수준이 아니라면 그 정도 욕설과 고성쯤은 용인하고 견디라는 얘기입니다. 대통령 집무실 앞에서도 시위가 허용이 될 정도로 표현의 자유나 보장이 되고 있는데, 전 대통령 사저라고 예외가 있을 수 있겠냐는 뜻이죠.

 

 


윤석열 대통령은 표현의 자유를 중시한다?


 

 

그랬던 그가 제25회 부천국제만화축제 전국학생만화공모전에 출품한 한 고등학생의 풍자 카툰을 보고 심기가 매우 불편했던 모양입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윤석열 대통령을 풍자한 만화 작품이 최근 열린 부천국제만화축제에서 전시된 것과 관련해 "한국만화영상진흥원에 유감을 표하며 엄중히 경고한다"고 밝힌 것입니다.

문체부는 오늘 설명자료를 내고 "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주최한 전국학생만화공모전에서 정치적인 주제를 노골적으로 다룬 작품을 선정해 전시한 것은 학생의 만화 창작 욕구를 고취하려는 행사 취지에 지극히 어긋난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합니다.

 

 

문체부, 대통령 풍자만화 '윤석열차' 논란에 "엄중 경고"

문화체육관광부는 윤석열 대통령을 풍자한 만화 작품이 최근 열린 부천국제만화축제에서 전시된 것과 관련해 "한국만화영상진흥원에 유감을 표하며 엄중히 경고한다"고 밝혔습니다. 문체부는

n.news.naver.com

 

미친 게 아닐까요?

 

고등학생이 그린 풍자 카툰에 발끈해, 문화체육관광부가 나서서 해당 작품에 금상을 준 주최측에 경고를 하는 것이 일단 비상식적이기도 하지만, 그런 겁박이 도리어 학생의 만화 창작 욕구를 꺾는 행동인데, 도무지 문체부의 정신세계를 이해할 수가 없습니다.

 

풍자 카툰이 '정치적인 주제'를 다루었다는 문제 제기도 우습기 짝이 없습니다. 풍자를 활용한 작품은 계급 사회나 빈부격차 등의 사회의 불합리성과 불균등에 대한 비판이 주제이므로 서민적 혹은 반사회적, 반 권위적 성격을 띠는 것이 필연적이며, 풍자의 대상 중 가장 일반적인 것이 바로 '정치'이기 때문입니다.

 

하다하다 안되자 그 다음엔 '표절' 프레임까지 갖다 붙이기 시작하는데요.

 

 

“기차 방향만 다르다”... ‘윤석열차’, 외신 만평 표절 주장 나와

제23회 전국학생만화공모전 카툰 부문에서 윤석열 대통령을 풍자한 고등학생의 그림 ‘윤석열차’가 금상을 수상해 논란이 된 가운데, 온라인상에서 해당 작품이 영국 일간지 정치 풍자 만화를

n.news.naver.com

 

기차를 소재로 정치 풍자를 했다고 다 표절이면 동일한 컨셉의 무수한 풍자 카툰은 다 뭐가 되는 건가요? 

 

 

정치인을 질주하는 기관차에 빗대는 것은 정치 풍자에 있어 수많은 클리셰(전형적이고 상투적인 표현 방법) 중 하나에 불과합니다. 예를 들어, 공포영화에서 뭔가 있는 것 같아 주인공이 문이나 창문을 열었을 때 아무도 없었는데, 문을 닫고나니 살인마가 보이는 장면은 수많은 영화에서 반복하여 등장하고 있지만 누구나 표절이라고 하지 않습니다. 

 

 


윤석열이 부르짖었던 '자유'란?


 

 

윤석열 대통령은 대통령 선거기간동안 '자유 대한민국의 수호'를 부르짖었습니다.

 

 

[석민의News픽] 윤석열 "역겨운 위선 정권 교체…자유 대한민국 사라질지도", 진짜?

▶윤석열의 선대위 출범식 연설은 정치적 수사(修辭)가 아니라 현실에 대한 분노였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 후보 선거대책위원회가 우여곡절 끝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민주당) 대선 후보

n.news.naver.com

 

또한 SNL과의 인터뷰에서 윤석열 대통령은 '정치 풍자'는 대통령이 허락해주는 것이 아니라 국민의 당연한 권리라고 말한 바 있습니다.

 

2021년 10월 30일 방송 화면

 

 

그런데 자신을 비판하는 고등학생의 카툰조차 겁박하며 입을 틀어막으려는 그의 정권의 행태를 보니, 그는 역시 뻔뻔한 거짓말쟁이에 불과하고 그가 지키겠다는 자유는 국민의 자유가 아니라 윤석열과 김건희의 자유였던 것 같습니다.

 

 

 


https://yoontime.kr

 

윤석열 퇴임시계

제20대 대통령 윤석열 퇴임까지 남은 시간

yoontime.kr

 

728x90
그리드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