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다반사

퇴근 본능이 불러온 안양시 수해 참사

by 당위정 2022. 8. 11.
728x170
 

[단독] 아파트 침수되는데..방수문 열어놓고 퇴근한 공무원들

집중 폭우에도 안양천의 방수문이 다음날 오전까지 개방돼 인근 아파트와 상가 침수 피해가 더욱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안양시가 제때 방수문을 닫았다면 침수 피해를 줄일 수 있었다는 지적

news.v.daum.net

 

안양천 범람 시 물이 넘치는 것을 막기 위해 방수문이 설치되어 있는데, 집중 폭우가 쏟아지던 8일 저녁 안양 비산동, 안양동, 호계동 부근 안양천 방수문이 열린채로 방치되었다는 소식입니다. 이 때문에 안양천의 불어난 물이 열려 있던 방수문을 통과해 비산동, 안양동, 호계동으로 쏟아졌고 도로는 물론 인근 오피스텔, 아파트 등의 침수로 이어졌습니다.

 

열린 방수문을 통해 안앙천 물이 도로로 흘러나가는 모습

 

원래 이 방수문은 시에서 관리하고 동사무소 직원이 직접 열고 닫게 되어 있는데, 동사무소 직원이 열어 둔채 퇴근을 해버렸다고 합니다. 그리고 이 방수문은 다음 날 아침 9시, 시청 직원이 출근한 이후에야 닫혔다고 하네요. 이미 침수될 대로 침수된 뒤였겠네요.

 

집중 호우가 쏟아지는 와중에 방수문 관리자가 아무 의식도 없이 그냥 퇴근해버린다는 것도 이해가 되지 않지만, 주민들이 밤 10시경에 엄청나게 민원을 넣었음에도 다음 날 아침 9시에야 방수문이 닫혔다는 건 더 이해가 불가능합니다.

 

"나의 워라밸을 건드리지 마라."

 

뭐 이런 건가요?

 

이들의 엄청난 '퇴근 본능'을 실컷 욕이라도 해주고 싶었는데, 아뿔싸, 공무원들의 수장인 대통령이란 자가 지난 8일 밤, '퇴근 본능' 때문에 끝내 중대본으로 가지 않았다는 소식 앞에서 누가 저 동사무소 직원에게 돌을 던지랴.... 하고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퇴근하면서 심각한 집중 호우 피해가 발생하는 걸 육안으로 보았음에도 '아몰랑' 시전하면서 퇴근 본능 발동하신 대통령을 귀감 삼아 전 공무원은 워라밸을 끌어올리기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할 것 같습니다.

 

 

안양천이 넘쳐도 퇴근해야죠. 방수문이 열린 채로 있어도 업무 끝났으니까 내일 아침 9시까지 기다려야죠. 암요. 그렇고 말고요.

 

 

 

 


추천글


 

 

8월 8일 강남역 침수 현장 사진(로드뷰 포함)

어제 8월 8일 강남역 일대의 기록적인 폭우로 큰 침수 피해가 발생했는데요. '고급 외제차도 속절없이 당했다' 초토화된 강남역 “조금만 일찍 오지, 여기 차들이 물에 둥둥 떠다녔는데…” 전날

miniweb.kr

 

 

강남역 현자 사진 로드뷰

8월 8일 기록적인 폭우로 강남역 일대 서초동에 큰 침수 피해가 발생했습니다. 그 와중에 한 제네시스 차주가 물에 잠긴 차량 위에 앉아 있는 모습이 사진에 찍혀 화제가 되고 있는데요. 일단 원

miniweb.kr

 

728x90
그리드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