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다반사

할로윈 '고릴라맨' 몰카 사건은 노출 여성에게도 책임이??

by 당위정 2021. 11. 2.
728x170

 

 

'고릴라맨' 정체 밝혀냈다, 이태원 엉덩이 몰카 수사 착수

지난달 31일 핼러윈데이에 서울 용산구 이태원에서 고릴라 탈을 쓴 남성이 여성의 신체를 불법촬영했다는 의혹에 대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일 경찰 등에 따르면 불법촬영 피해 여성은 전날

news.v.daum.net

 

위 뉴스 기사의 댓글에 이런 내용이 꽤 많이 보입니다.

 

 

이 땅에 자유민주주의가 도래하면서

발생하는 단점 중 하나가

미친 놈들이 미친 발언을 해도

표현의 자유라는 미명으로 포장이 된다는 겁니다.

 

몰카 사건에서 노출 복장을 한 여성에게도 책임이 있다구요?

 

 


길게 쓸 필요도 없이 예를 들어보겠습니다.



당신은 얼굴은 

당신이 이동/생활하는 공간에 함께 하는 다중에게 

공개/노출되어 있습니다. 동의하시죠?

어느 날 갑자기 어떤 사람이 다가와 

스마트폰 카메라로 당신의 콧구멍 속을 

근접 촬영하기 시작합니다. 

"미친 놈아, 뭐하는 거야?"

"왜? 내 맘이지! 콧구멍을 노출하고 다니는 건 

맘대로 찍어도 된다는 뜻 아니야?"

 

노출되어 있으니 맘대로 하세요?

 

 

노출의상을 입었다고

"가까이 가서 노골적인 시선으로 봐도 돼",

"보라고 입은 건데 카메라로 좀 찍으면 어때?"

같은

대뇌를 미경유한 발언은

제발 좀 자제했으면 좋겠습니다. 

 

728x90
그리드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