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2022년 제19호 태풍 선까 - 종달새? 종다리?

by 당위정 2022. 10. 8.
728x170

2022년 제15호 태풍 탈라스, 제17호 태풍 꿀랍에 이어, 제19호 태풍 '선까(SONCA)' 이름의 뜻과 여기에 관련된 잘 알려져 있지 않은 흥미로운 정보를 알려드리겠습니다.

 


※ 주 의 ※

나무위키 등에서 이 블로그 글을 출처 표시 없이 퍼가 일이 반복되고 있습니다.
다시 한 번 말씀드리는데, 퍼가는 것은 자유이지만,

반드시 URL을 포함하여 출처를 명시해주세요!




'선까'는 2000년 베트남에서 태풍위원회에 제출한 이름으로서 베트남어로 'Sơnca'로 표기합니다. 선까는 사전적 의미로 우리가 잘 알고 있는 '종달새' 혹은 '종다리'를 뜻합니다. '종달새'와 '종다리'는 모두 표준어이고 종다리과의 새를 통칭하는 단어입니다. 지금은 잘 사용되지 않는 옛말인 '노고지리'도 종달새를 뜻하는 단어예요.

 

 

종달새 혹은 종다리는 갈색 바탕의 얼룩이 있는 깃털에, 머리에는 베레모를 쓴 듯한 독특한 모양새가 특징인데요. 아름다운 목소리 때문에 집에서 키우는 경우도 적지 않다고 해요.

 

종달새 소리 한 번 들어보실래요?

 

종달새는 우리나라 뿐만 아니라 베트남 등 동남아시아 전역에 폭넓게 자생하는 조류입니다. 나이팅게일과 섞어서 불리는 경향이 있는데, 종달새는 참새목 종다리과, 나이팅게일은 참새목 딱새과로 엄연히 다른 종입니다. 나이팅게일은 종달새의 저 멋진 머리 깃도 없고요.

 

나이팅게일 - 종달새 같은 머리 깃이 없습니다.

 

작고 앙증맞은 이 친숙한 새처럼 제19호 태풍 선까도 큰 피해없이 잘 지나갔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지금까지 태풍 '선까'이라는 이름에 담긴 뜻에 대해 살펴보았습니다.


다른 태풍 이름들도 무슨 뜻인지 궁금하신가요?

 

 

 

태풍의 이름과 뜻, 총정리

태풍 이름은 2000년부터 태풍위원회 회원국별로 10개씩 제출한 총 140개가 각 조 28개씩 5개조로 구성되고, 1조부터 5조까지 순차적으로 사용합니다. 140개를 모두 사용하고 나면 1번

miniweb.kr

 

728x90
그리드형

댓글0